• 2022 경남 낚시·캠핑·해양레저 박람회 10.7.-9. 금-일 창원컨벤션센터 1·2 전시관

보도자료

창원특례시, 산자부 지역특화전시회 국비 2억 확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80회 작성일 22-05-26 14:09

본문

https://n.news.naver.com/article/469/0000675692 

지역 최초 낚시박람회, 창원국제용접 및 절단자동화전 공모 선정…"위축된 지역 마이스 업계·中企 자생력↑"
0000675692_001_20220518150601769.jpg?type=w647
2020년에 열린 '창원국제용접 및 절단자동화전' 박람회 모습. 창원특례시 제공

창원특례시는 2022년 지원전시회 2건이 산업통상자원부(산자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2022 경남국제낚시 및 해양레저산업 박람회(GNFISH 2022)'에 1억1,500만 원, '2022 창원국제 용접 및 절단자동화전(WELDING KOREA 2022)'에 9,000만 원 등 총 2억500만 원의 국비를 지원받는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지역특화전시회 지원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비수도권의 지역 전시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산자부가 올해 처음 도입한 공모사업이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으로 중소기업체에 수출마케팅 기회를 제공하고 판로를 확장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가져올 것으로 보고 있다.

'GNFISH 2022'는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오는 10월 7일~9일, 3일간 개최되며 낚시산업, 해양레저산업, 캠핑&아웃도어, 지자체 홍보관 전시 및 부대행사를 통해 창원의 독보적인 해양 인프라와 관광자원을 홍보하기 위해 열리는 해양레저 특화박람회다. 이 행사는 경남에서 처음 열리는 낚시 박람회로 지역 바다낚시산업 성장의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WELDING KOREA 2022'는 1989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뒤 2009년부터 용접산업 메카인 창원에서 개최되는 국내 유일 용접 전문 전시회다.

올해 20회째인 이 행사는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오는 10월 18~21일, 4일간 열리며 용접 및 절단분야의 전세계적인 자동화 전환 추세에 따라 전통적인 공구전시를 넘어 관련 수요업체의 욕구에 맞는 신제품과 신기술을 선보인다.

용접, 절단 자동화 기술의 최대 수요지인 창원에서 열리는 'WELDING KOREA 2022'는 이번 국비지원으로 기술집약형 뿌리산업의 최신 트렌드를 볼 수 있는 전문전시회를 구축하고, 국제 수준의 아시아 대표 용접, 절단 자동화 전시회로 발전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현섭 창원시 경제일자리국장은 "최근 마이스 산업 분야에 잇따른 국비 확보 성과는 코로나로 위축된 지역 마이스 업계와 중소기업체의 자생력을 키울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상단으로